차별화된 홈페이지

나만의 개성 있는 사이트를 구축하십시오!

22년의 노하우

22년의 노하우를 공유하십시오!

시원한 해결

귀하의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꾸어드립니다!

아는 체

Views 140 Likes 0 Replies 0
Extra Form
실린 날 2001-12-20
출처 이야기나라

아는 체를 잘하는 기생이 있었다. 하루는 어수룩해 보이는 젊은 나그네가 처음으로 그 기생을 찾아갔는데 기생은 이 나그네를 한껏 깔보고 대뜸 시험부터 해보기 시작하는 것이었다.

"선달님, 글 배우셨죠?"

"못 배웠네."

"원 세상에도 남자가 글을 모르면 얼마나 답답하시겠소. 그렇지만 손등이 하얀 걸 보니 날무식장이 같이는 안 보이는데 제가 하나 물어볼 테니 대답을 해 틏x? 소나무는 왜 오래 사는지 아세요?"

"모르지."

"그럼 학이 잘 우는 까닭은 알아요?"

"그것도 모르지."

"원 저런! 그럼 길가에 있는 나무가 떡 버티고 선 이치도 모르세요?"

"아무 것도 모른다니까."

묻는 것 하나도 제대로 대답하는 것이 없으므로 기생은 콧대가 더욱 높아졌다.

"그러니까 배워야 한다는 거예요. 제가 일러드릴 테니 들어 보시우. 소나무가 오래 사는 것은 그 속이 단단한 까닭이고요, 학이 잘 우는 것은 목이 긴 까닭이고요. 그리고 길가의 나무가 버티고 서 있는 것은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을 끌려는 까닭이에요. 아시겠수?"

나그네는 그제야 정색을 하면서 물었다.

"하하, 그래? 소나무가 속이 단단해서 오래 사는 것이라면 대나무는 왜 속이 비었어도 사시사철 푸르기만 한가? 학은 목이 길어서 잘 운다지만 개구리는 목이 짧아도 울기만 잘 하지 않는가? 그리고 자네 어머니가 잘 버티고 서더니만 그것도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을 끌려고 그러는 것인가?"

그때서야 코가 납작해진 기생이 기어드는 목소리로 말했다.

"짧은 밤에 얘기만 하고 지내시렵니까? 어서 옷 벗으시고 이불 속으로 드사이다."

 


이야기 모음

우리나라와 외국의 재미있는 이야기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우리나라 이야기 이야기모음 사용 안내 99 0 2016.02.17
1840 우리나라 이야기 개똥 15990 1975 2004.01.17
1839 우리나라 이야기 개똥 15980 1975 2004.01.17
1838 우리나라 이야기 개똥 15983 1975 2004.01.17
1837 우리나라 이야기 선비의 죽음 10147 1116 2001.12.20
1836 우리나라 이야기 선비의 죽음 10150 1116 2001.12.20
1835 우리나라 이야기 선비의 죽음 10176 1116 2001.12.20
1834 다른나라 이야기 간디와 신발 5799 536 2001.12.20
1833 다른나라 이야기 간디와 신발 5782 536 2001.12.20
1832 다른나라 이야기 간디와 신발 5791 536 2001.12.20
1831 다른나라 이야기 도로 찾은 지갑 6451 420 2001.12.20
1830 다른나라 이야기 도로 찾은 지갑 6450 420 2001.12.20
1829 다른나라 이야기 도로 찾은 지갑 6451 420 2001.12.20
1828 우리나라 이야기 그 남자와 그 여자 17369 360 2002.01.23
1827 우리나라 이야기 그 남자와 그 여자 17370 360 2002.01.23
1826 우리나라 이야기 그 남자와 그 여자 17375 360 2002.01.23
1825 우리나라 이야기 새롭게 읽는 토끼와 거북이 11785 353 2001.12.20
1824 우리나라 이야기 새롭게 읽는 토끼와 거북이 11810 353 2001.12.20
1823 우리나라 이야기 새롭게 읽는 토끼와 거북이 11790 353 2001.12.20
1822 기타 이야기 예수님은 누구신가 4729 308 2005.06.24
1821 기타 이야기 예수님은 누구신가 4826 308 2005.06.24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