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별화된 홈페이지

나만의 개성 있는 사이트를 구축하십시오!

22년의 노하우

22년의 노하우를 공유하십시오!

시원한 해결

귀하의 물음표를 느낌표로 바꾸어드립니다!

과객

Views 52 Replies 0
Extra Form
실린 날 2018-08-27
출처 밴드

깊은 산속 외딴집 앞.

 

"계십니까?"

 

"…"

 

"계십니까?"

 

"뉘시온지요?"

 

"지나가는 객입니다. 저는 과거를 치르러 한양에 가는 길인데, 밤은 깊고 길을 잃어 헤매고 있습니다. 하룻밤 묵어갈 수 있는지요?"

 

젊고 아름다운 여주인이 말했다.

 

"선비님의 뜻은 알겠으나, 이 집은 아녀자 혼자 살고 있는…."

 

"아, 예! 그렇군요. 허~ 이를 어쩐다?"

 

선비는 들은 이야기도 있는지라, 여우라도 나타날까 무서워서 줄행랑을 치고 말았다.

 

.

.

.

.

.

.

.

.

.

.

.

.

.

.

.

.

.

.

.

.

.

.

.

.

.

.

.

 

남자의 뒤꽁무니를 쳐다보던 젊은 여주인은 화살을 먹여 그를 향해 활을 겨누었다.

 

"너는 내게 모욕감을 줬어!"

 


이야기나라 유머모음

여기저기서 수집한 유머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실린 날 조회 수 추천 수
4655 "아빠, 기억이 뭐에요?" 2018-11-10 47 0
4654 야간전쟁 2018-10-26 37 0
4653 어떤 대화 2018-10-11 41 0
4652 선배와 꼰대의 차이 2018-09-23 65 0
» 과객 2018-08-27 52 0
4650 올해는 안녕~~~ 2018-08-16 40 0
4649 산에서 핸드폰이 안 터질 때 2018-08-15 63 0
4648 무더위 속 울 마누라와의 대화 2018-08-02 55 0
4647 축구공과 아빠 2016-01-15 975 0
4646 웃기는 난센스퀴즈 2016-01-14 975 0
4645 경운기 대리운전 2016-01-14 603 0
4644 모파상 2016-01-13 434 0
4643 대한민국 유부남 유부녀 헌장 2016-01-12 583 0
4642 연습 2016-01-08 344 0
4641 황당한 계산법 2015-10-27 476 0
4640 상황별 진화 2015-10-22 321 0
4639 사업 실패 후 2015-10-20 308 0
4638 난센스 퀴즈 2015-10-16 1080 0
4637 사기 골프 2015-10-16 311 0
4636 축하 2015-10-15 270 0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33 Next
/ 233

LOGIN

SEARCH

MENU NAVIG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