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_btn

아는 체

Views 116 Likes 0 Replies 0
Extra Form
실린 날 2001-12-20
출처 이야기나라

아는 체를 잘하는 기생이 있었다. 하루는 어수룩해 보이는 젊은 나그네가 처음으로 그 기생을 찾아갔는데 기생은 이 나그네를 한껏 깔보고 대뜸 시험부터 해보기 시작하는 것이었다.

"선달님, 글 배우셨죠?"

"못 배웠네."

"원 세상에도 남자가 글을 모르면 얼마나 답답하시겠소. 그렇지만 손등이 하얀 걸 보니 날무식장이 같이는 안 보이는데 제가 하나 물어볼 테니 대답을 해 틏x? 소나무는 왜 오래 사는지 아세요?"

"모르지."

"그럼 학이 잘 우는 까닭은 알아요?"

"그것도 모르지."

"원 저런! 그럼 길가에 있는 나무가 떡 버티고 선 이치도 모르세요?"

"아무 것도 모른다니까."

묻는 것 하나도 제대로 대답하는 것이 없으므로 기생은 콧대가 더욱 높아졌다.

"그러니까 배워야 한다는 거예요. 제가 일러드릴 테니 들어 보시우. 소나무가 오래 사는 것은 그 속이 단단한 까닭이고요, 학이 잘 우는 것은 목이 긴 까닭이고요. 그리고 길가의 나무가 버티고 서 있는 것은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을 끌려는 까닭이에요. 아시겠수?"

나그네는 그제야 정색을 하면서 물었다.

"하하, 그래? 소나무가 속이 단단해서 오래 사는 것이라면 대나무는 왜 속이 비었어도 사시사철 푸르기만 한가? 학은 목이 길어서 잘 운다지만 개구리는 목이 짧아도 울기만 잘 하지 않는가? 그리고 자네 어머니가 잘 버티고 서더니만 그것도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을 끌려고 그러는 것인가?"

그때서야 코가 납작해진 기생이 기어드는 목소리로 말했다.

"짧은 밤에 얘기만 하고 지내시렵니까? 어서 옷 벗으시고 이불 속으로 드사이다."

 


이야기 모음

우리나라와 외국의 재미있는 이야기들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조회 수 추천 수 날짜
공지 우리나라 이야기 이야기모음 사용 안내 88 0 2016.02.17
1839 우리나라 이야기 게으름의 극치(極致) 170 0 2016.02.21
1838 우리나라 이야기 담력(膽力) 내기 152 0 2016.02.21
» 우리나라 이야기 아는 체 116 0 2016.02.21
1836 우리나라 이야기 출세한 똥 장사 111 0 2016.02.21
1835 우리나라 이야기 떼돈 번 알거지 114 0 2016.02.21
1834 우리나라 이야기 사부님 장가보내기 155 0 2016.02.21
1833 우리나라 이야기 호로자식과 화냥년 180 0 2016.02.21
1832 우리나라 이야기 꾀많은 생도와 글방 선생님 72 0 2016.02.21
1831 우리나라 이야기 낮거리 684 0 2016.02.21
1830 우리나라 이야기 호장지환(虎丈之患) 104 0 2016.02.21
1829 우리나라 이야기 저승 차사(差使)의 사무착오 101 0 2016.02.21
1828 우리나라 이야기 좋은 세상 112 0 2016.02.21
1827 우리나라 이야기 동네의 기본 구색 120 0 2016.02.21
1826 우리나라 이야기 양반은 한 냥 닷돈? 273 0 2016.02.21
1825 우리나라 이야기 식자우환(識字憂患) 91 0 2016.02.21
1824 다른나라 이야기 난 당신을 채용하겠소 127 0 2016.02.16
1823 다른나라 이야기 지구마을 아침인사: 이란 ― "살럼 알레이콤" 197 0 2016.02.16
1822 기타 이야기 "하늘에 계신"이라 하지 말라 2485 1 2012.05.01
1821 기타 이야기 "하늘에 계신"이라 하지 말라 2487 1 2012.05.01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92 Next
/ 92